tech neosigma


neosigma.egloos.com XML

 
DELL 컴퓨터의 A/S
 
얼마전 지름신이 발동해서 데스크탑을 하나 질렀다. 노트북은 이제 지겨워, 라는 조금은 재수없는 발상과 집에서만 쓰니까 데스크탑쪽이 훨씬 성능이 좋다는 합리적인 생각으로 연말이고 해서 사게 된 것.
예전에는 용산가서 발품팔고 내가 원하는 부품들 껴서 맞추곤 했지만 이젠 그런 것도 귀찮고 요즘은 대기업 PC들도 잘 나오니까 그냥 브랜드 완제품을 사게 된거다. 그나마 DELL 제품이 부분 부분 구매자 선택을 할 수 있기에 (실은 연말 프로모션에 낚이기도 했음) DELL의 dimension 5150을 구입하게 되었다. 이 모델명이 주는 의미는 외관정도일까, 사양은 선택가능하니까, 대강 CPU 3G, Memory 1G, HDD 160G, Radeon X600 256M 정도로 만들었다.
같이 껴서 주는 마우스랑 키보드는 봉인상태. 품질이 정말 개떡(;;)같다.
어쨋건 하고자 하는 이야기는 이게 아니고...
모니터는 17인치 아날로그 LCD 였는데 한 2주간 쓰다보니 불량화소가 눈에 띄는거다. 원래 그런 거 신경 잘 안쓰는 편이지만, 잘 안보이는 것도 아니고 선명한 빨간 점이 화면 중간 약간 오른쪽에 떡하니 버티고 있으니 계속 눈에 밟힌다. 소심한 유저로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DELL 홈페이지에서 A/S 문의를 했더니 전화가 와서 새 모니터로 교체해주겠다고 한다. 다만 재고가 없어서 2~3일 소요될거라는 말을 했는데, 이상하게 당일날 물류센터에서 전화가 오더니 다음날 당장 배송해준다고 한다. 뭔가 이상하다 싶었지만 좋은게 좋은거려니 하고 패널만 뜯어서 준비해뒀다.
퇴근 후 집에 와보니 새 패널이 있다. 역시 뭔가 좀 이상하더라 싶더니, 다른 종류의 제품이 온거다. DVI 포트도 있는 디지털제품이다. USB허브도 붙어 있고, 살짝 덩치가 크긴 하지만 훨씬 좋은거니까... 좋아라고 받침대에 끼는데 들어가질 않는다. 이런;;;
차라리 박스채로 1:1 교환해버렸으면 깔끔했을텐데...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. 하여간 그런 에피소드 끝에 지금은 처음 받았던 것과 같은 모니터로, 불량화소 없이 컴퓨팅 중이다.

이번 A/S 하면서 느낌 점들.
외국계 기업이라 그런지 주고 받는 이메일에 군더더기가 없고 조금은 딱딱하다. 마치 회사에서 업체와 메일 주고 받는 느낌이다. 그래도 필요한 말만 있고 원하는 대답을 해주니 깔끔해서 좋다. 왜 우리나라 업체들의 이메일들은 시작과 끝이 엄청난 미사여구로 꾸며져 있고 그림들도 이쁘게 장식되어 있지않은가.
어쨋거나, 이런 저런 일을 겪어서 모니터를 두번이나 주고 받았지만, 일주일만에 새 제품을 받으니 기분이 좋다. 언제부터였는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LG나 삼성도 모니터 무결점 시스템을 채택한 건 참 잘 한거다.

by NeOSigmA | 2006/01/11 22:37 | TECH | 트랙백 | 덧글(5)
Commented by 라임캔디 at 2006/01/11 22:40
으어...새 컴퓨터 사양이 부럽습니다.
그림 그리는 중인데 램이 딸려서(256;) 막 드극드극거려요.아흐흐...ㅠㅠ
Commented by NeOSigmA at 2006/01/11 22:53
(to 라임캔디) 포토샵 레이어 자주 쓰실텐데 512도 부족하잖습니까. 256;;;
Commented by 잠수 at 2006/01/11 23:32
제 컴은 dell inspiron 600m 노트북입니다. 문의할 게 있어 dell의 채팅서비스를 이용했는데, 무쟈게 불친절하던걸요. 원하는 대답도 못 얻고 일방적으로 끊김을 당했죠.
Commented by 무적전설 at 2006/01/12 00:01
아 네오시그마님은 이제 DT유저군요 ㅋㅋㅋ 전 전기비가 감당이 안되어 쭈욱 노트북으로 밉니다 ㅋㅋ 돈 모아서 맥북프로를 살까 싶습니다.
Commented by NeOSigmA at 2006/01/12 08:48
(to 잠수) 저런... 채팅서비스 이용안하기 잘 했네요...;;
(to 무적전설) 맥북프로는 저도 땡깁니다. 1999달러정도면. 흠...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
이전페이지   다음페이지